2011년 개인전에. 2011 남송국제아트쇼

페이지 정보

첨부파일

본문

<작가노트>
꽃은 내 작업의 핵심적인 요소라고 할 수 있을 만큼 즐겨 그린다.
밝은 햇빛 아래 빛나는 아름다운 색깔을 보면 흥분을 감추지 못한다.
언제나 그런 감정으로 꽃과 마주해 왔다.
그러면서도 한편으로는 꽃을 보다 더 실체적으로 접근하는 방법을 없을까 고민해
오다가 새삼 꽃술의 아름다움에 눈을 뜨게 되었다.
일상적인 눈으로는 볼 수 없는 작은 세계는 꽃과는 또 다른 아름다움을 보여준다.
소재를 화면 중심에 놓는 이전의 작업처럼 공간을 많이 활용했다.
새로운 공간에 놓인 꽃술이 다른 사람들에게는 어떻게 보일까 궁금하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Login